전주 영화호텔::국내 유일 족보 있는 서체, 전주완판본체 개발 선포식 전주 영화호텔 : Jeonju YeonghwaHotel



국내 유일 족보 있는 서체, 전주완판본체 개발 선포식
‘한컴오피스’ 프로그램 기본서체로 탑재, 확산에 탄력 붙어

국내 유일의 ‘족보 있는 서체’ 탄생을 알리는 선포식이 지난 6일 국립유형유산원 대강당에서 개최됐다. 전주완판본에서 집자(集字)하여 만든 ‘전주완판본체’ 개발 선포식이 그것이다. 전주완판본체는 과거 목판 글꼴이 가진 아름다움을 현대적 감각에 맞게 구현한 서체로, ‘전주완판본’이라는 뚜렷한 뿌리를 가진 서체여서 개발 단계에서부터 주목을 받았다.

그간 지자체에서 개발한 다양한 서체가 있지만, 대부분 글꼴 디자이너에 의한 추상적인 아이디어와 창의적인 디자인, 활용도 측면에만 초점이 맞춰졌다. 이와 다르게 전주완판본체는 조선왕조실록을 지켜낸 도시, 조선후기 출판문화를 선도했던 출판문화 거점도시로라는 전주의 역사성을 담은 서체로, 완판본을 낱낱이 분석하고 해체하여 새롭게 조합한 뿌리 깊은 서체다.

김승수 전주시장과 김명지 전주시의회 의장, 유성엽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 이기동 문화경제위원장과 양영환 복지환경위원장, 서난이·김순정·소순명·최찬욱·이경신·송정훈·고미희·김진옥·박병술·송성환 시의원, 최은희 문화건설안전위원회 부위원장과 송성환·최진호 도의원, 김동식 선자장을 비롯한 무형문화재, 이원필 ㈜한글과컴퓨터 대표이사와 권재일 한글학회 회장을 비롯한 한글 관련 단체 관계자,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 일반시민 등 500여명의 내외귀빈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서체개발 선포식은 축하공연, 경과보고, 제작과정 동영상 상영, ㈜한글과컴퓨터 및 한글관련 단체들과의 사용협약식, 선포식 퍼포먼스 순으로 이어졌으며 공식 행사 후에는 전주완판본체의 뿌리를 알아보는 다양한 전시․체험행사가 펼쳐졌다.

전주완판본체는 지난 2014년 1월 사회적기업 ‘마당’이 개발한 서체로, 전주의 대표적인 출판문화유산인 완판본에 대한 가치를 재정립하고 아름다운 목판 글꼴을 널리 알리기 위해 ‘완판본 마당체’라는 이름으로 개발하여 유료로 보급해왔다. 이를 전주시가 다시 6종의 세분화된 서체로 확대하여 개발하고 5,560자의 고어를 추가하여 ‘전주의 뿌리를 간직한 전주완판본체’로 명명하여 지난 4월 개발을 완료하게 된 것이다.

조선후기 전주에서 간행된 출판물에 이름 붙여진 ‘완판본’은 조형적 아름다움과 대중성을 고루 갖춘 글꼴로, 300여 년 전 목판 속에 잠들어 있던 완판본 글자에 생명을 불어넣고 디지털화했다는 데 이번 개발의 큰 의의가 있다. 조선시대 장인들은 목판에 한글을 새기고 이를 다시 종이에 찍어내어 한글의 대중화, 문학의 보편화에 기여했는데, 후손들이 이를 이어받아 컴퓨터 서체로 개발․보급함으로써 뿌리를 잇고 복원하는 ‘법고창신’의 측면에서 높게 평가받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아무리 의미가 깊고 잘 만들어진 글꼴이라 할지라도 널리 쓰이지 않으면 개발의의와 존재가치가 사라지는 만큼, 그간 전주시는 전주완판본체에 생명력을 불어넣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을 기울여왔고, 그 결과 ㈜한글과컴퓨터, 한글단체 등의 적극적 협력을 이끌어냈다.

한글의 디지털화를 통해 한글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계승하는데 앞장서 온 한컴은 전주완판본체의 의미와 가치에 공감하여 ‘한컴오피스 NEO’ 프로그램 기본서체에 탑재를 결정했으며, 한글단체에서도 이를 적극 활용하고 보급하기로 협약을 맺었다.

이번에 개발된 전주완판본체는 현대한글 11,172자, 영문 및 기본기호 94자, KS용 기본기호 1,000여자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를 토대로 2,350자로 구성된 조화로운 글자 숲을 구현해냈고, 완판본 글꼴이 가진 고전적 가치와 아름다움을 배가할 수 있는 고어 제작에 착수하여 전주완판본 고어체 5,560자를 추가로 개발했다.

특히 고어체 구현에 있어서 기존 서체가 명조, 고딕의 글꼴 형태로만 표시되는데 반해 전주완판본 고어체는 전주완판본체로 온전히 구현되는 최초의 글꼴로서 한글 고어체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김승수 시장은 “전주가 낳은 소설가 최명희는 ‘언어는 정신의 지문’이라고 했는데 글씨체 또한 마찬가지다. 글씨체를 보면 그 사람을 알 수 있다. 사람마다 고유의 서체가 있는데 도시가 고유의 서체를 보유한 경우는 많지 않다. 오직 전주만이 고유의 판본과 서체를 가지고 있다. 완판본은 전주의 정신과 뿌리를 담고 있는 독보적인 서체로 다른 지역은 개발하고 싶어도 못하는 영역이다”고 말하고 “고어와 영문 글꼴까지 개발된 만큼 국내는 물론 외국에까지 전주의 역사와 정신이 담긴 전주완판본체를 널리 알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주시는 앞으로 족보 있는 전주완판본체의 무료 배급을 통해 전주의 정체성을 알리고 확산하는 데 주력하는 한편, 더 다양한 글꼴개발을 통해 디자인적 활용도도 높여나갈 계획이다.


(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 유희경   (2017년 07월 07일 10시10분02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