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영화호텔::정동영, "극중주의 아닌 민생주의로 나아가야" 전주 영화호텔 : Jeonju YeonghwaHotel



정동영, "극중주의 아닌 민생주의로 나아가야"
안철수의 극중주의에는 방향이 없고 신념이 없어 기회주의적

국민의당 8·27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에 출마 선언한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당의 사당화는 패배의 길이며, 공당화가 승리의 길"이라며 안철수 전 대표와 대립각을 분명히 했다.

정동영 의원은 "국민의당이 지난 1년 반 사당화의 그림자가 지배했다. 당 건설은 지체되었고, 시스템은 작동하지 않았으며 조작사건도 그런 배경 속에 발생했다"고 비판했다.

그러한 이유로 "창당 후 1년 반 가운데 12개월이 비상대책위원회로 지내온 것이 단적인 증거"라고 밝혔다.

또한 "정치적 책임을 지지 않고 아무 때나 출마할 수 있고 당선될 수 있다면 이것 또한 사당화의 명백한 증거가 될 것"이라며 "다시 사당화의 길을 가는데 지지를 보낼 국민은 거의 없을 것이며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하는 사당이 내년 지방선거에서 승리할 수 없음은 자명하다"고 밝혔다.

정동영 의원은 안철수 전 대표의 극중주의 발언에 대해서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극중주의라는 구호에 대해" 방향이 없고, 신념이 없다는 점에서 기회주의적"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으며 국민의당은 국중주의가 아니라 민생주의가 답이다"고 주장했다.

정의원은 당 대표가 되면 "정기국회를 통해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개혁 입법과제들을 최우선에 놓고, 바른정당, 정의당 등 다른 야당과 공조해 정부여당을 견인"하겠다고 밝혔다.




(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 임창현   (2017년 08월 06일 21시07분38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