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영화호텔::우리나라꽃, 무궁화! 전주시가 제대로 알린다! 전주 영화호텔 : Jeonju YeonghwaHotel



우리나라꽃, 무궁화! 전주시가 제대로 알린다!
전주시, 애국화 봉사단 등 시민단체와 무궁화 활성화 간담회 개최·무궁화 알리기 방안 함께 고민

전주시가 나라꽃 무궁화를 널리 알리기 위해 시민단체와 머리를 맞댔다.

시는 10일 서곡 모롱지공원 내 도서관 앞에서 무궁화를 사랑하는 애국화 봉사단, 천년전주 푸른도시추진위원회 등 시민단체 관계자와 공무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무궁화 활성화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모롱지공원과 인근 문학대공원에 조성된 무궁화 화단의 고사한 가지를 정비하고 쓰레기 수거 등 정화활동을 펼쳤다.

또한, 해마다 조금씩 조성해온 무궁화에 이름표를 달아줬다. 이는 꽃 색깔에 따라 6종류(백단심, 적단심계 등)로 구분되는 무궁화에 대해 정확하게 알지 못하는 시민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알리기 위한 것으로, 600개의 이름표를 제작해 무궁화 주변에 부착했다.

이후, 참석자들은 무궁화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간담회를 열고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이날 간담회에서는 문학대 공원에 무궁화단지를 조성하자는 의견과 무궁화를 여러 곳에 확대 식재해 홍보하자는 의견 등 다양한 방법이 제시됐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시민단체(애국화 봉사단) 관계자는 “무궁화에 대해 잘 모르거나, 혹은 잘못된 정보를 가지고 무궁화를 대하는 시민들이 많아 정확하게 나라꽃을 알리는 활동을 더욱 열심히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전주시 관계자는 “우리나라 꽃을 더욱 사랑하고,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는데 전주시 차원에서도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 유희경   (2017년 08월 12일 14시47분43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