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영화호텔::전주, 글로벌 수준의 관광안내 체계 구축 계획 전주 영화호텔 : Jeonju YeonghwaHotel



전주, 글로벌 수준의 관광안내 체계 구축 계획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수용태세 개선 및 외국인 투어 환대서비스 강화키로

전주시는 ‘2018 전라도 방문의 해’를 맞아 전주한옥마을을 국제적인 관광지로 만들고, 전주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친절한 관광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글로벌 수준의 관광안내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대표적으로, 시는 이달 중 전주한옥마을 내 한옥체험업소와 외국인민박업 숙박시설 310곳에 한국어와 영어, 중국어, 일본어로 표기된 다국어 요금표를 제작배부하고, 다국어 현판도 제작해 부착키로 했다.

또, 한옥마을과 남부시장 음식업소 100곳에는 다국어(한·영·중·일) 메뉴판을 제작·보급해 언어불편을 해소하고 음식메뉴와 가격 등의 정보를 제공해 외국인들에게 한층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뿐만 아니라, 시는 오는 3월말까지 한옥마을 등 주요 관광지의 다국어 관광안내도와 보행자 안내표지판을 일제 정비해 관광지 정보 전달력을 강화키로 했다. 특히, 야간 안내체계 개선을 위한 태양광 안내판도 일부 도입될 예정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는 세계적인 여행지인 ‘론리플래닛’이 아시아 3대 관광명소로 선정하고 이를 CNN이 전 세계에 소개하는 등 대한민국에서 가장 찬란한 문화와 1000만 관광객이 찾는 전주한옥마을을 중심으로 세계가 주목하는 글로벌 문화관광도시로 자리매김했다”라며 “관광안내와 외국인 관광객을 반갑게 맞이하는 환대서비스도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려 세계인들이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전주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 임창현   (2018년 01월 24일 21시59분34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