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영화호텔::전주한옥마을 관광객, 사상 최고치 기록 전주 영화호텔 : Jeonju YeonghwaHotel



전주한옥마을 관광객, 사상 최고치 기록

전주한옥마을을 찾는 연간 관광객 숫자가 1098만 5095명을 기록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주시는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1년간 한옥마을에서 사용된 이동통신 기록과 카드 이용 데이터 등 공공분야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관광객 통계를 집계한 결과, 하루 평균 3만96명을 보이며, 2년 연속 1000만명을 넘어섰다고 13일 밝혔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전주한옥마을 관광객 수는 1년 전인 지난 2016년 1050만8213명과 비교하면 47만6882명 늘어났다. 또, 지난 2015년 936만2757명과 비교하면 2년새 162만2338명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서 전주한옥마을을 찾는 방문인구가 연간 약 361만5858명으로 전체의 32.91%를 차지해 도내 시·군 관광객(359만3188명)보다 많았다.

특히, 그간 상대적으로 방문객 수가 적었던 부산과 대구, 울산, 경상남도, 경상북도 등 경상권에서 온 관광객 수는 전체의 13.68%인 150만2261명으로 1년 전(107만668명)보다 약 43만명 증가했다. 또, 경상권 5개 시·도 관광객이 유입지역 비율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모두 늘어 전주한옥마을이 전 국민에게 사랑받는 관광지로 거듭나고 있음을 입증했다.

시는, 이번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지속가능한 명품한옥마을 조성과 글로벌 문화관광도시 기반 구축을 위한 정책 수립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는 홀대받고 사라진 문화자원들을 버리지 않고 간직한 전주다움으로 많은 도시들이 부러워하고 오고 싶은 도시가 되면서 역사상 가장 주목받고 있다. 그 중심에는 해마다 1000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전주한옥마을이 있다”라며 “전주한옥마을 고유의 정체성을 살려 관광객은 물론 시민들도 가보고 싶고 시민들의 자랑이 되는 한옥마을로 만들고, 전주가 글로벌 문화관광도시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 임솔빈   (2018년 03월 13일 23시49분50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