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영화호텔::전주시, 대형차에 차로이탈경고장치 지원 전주 영화호텔 : Jeonju YeonghwaHotel



전주시, 대형차에 차로이탈경고장치 지원
졸음운전사고 예방...행락철 이전 장착 목표

전주시가 전세버스와 화물·특수차 등 대형 사업용 차량에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을 지원해 차량 운전자의 졸음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예방하기로 했다.

시는 지난 5월 시작한 대형 사업용차량의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 지원사업에 대한 화물차주의 관심 속에 7월 현재 약 20% 장착율을 기록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시는 여름 휴가철과 이어지는 가을 행락철 이전에 장착할 수 있도록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 지원사업을 지속 홍보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 지원사업은 지난해 1월 개정된 교통안전법에 따라 길이 9m이상 승합자동차(전세버스·특수여객)와 총중량 20톤 초과 화물·특수자동차 등 대형 사업용 차량에 대한 장착이 의무화된 데 따른 후속조치로, 경고장치를 장착하는 대형차량에는 국비와 지방비 등 1대당 최대 40만원 한도 내에서 보조금이 지원된다.

장변호 전주시 시민교통본부장은 “여름휴가와 가을 행락철 전에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할 수 있도록 운송사업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라며 “특히 개인사업자에 비해 신청율이 저조한 법인 운송사업자들께서도 적극적인 장착으로 안전한 도로교통문화 조성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오는 2020년부터는 차로이탈경고장치 미장착 차량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과태료 100만원이 부과될 예정으로, 시는 오는 10월 공포·시행예정인 교통안전법 개정안에 따라 별도 규정됐던 의무 장착 예외대상차량들도 보조금 지원 대상에 포함되면 지원 대상차량이 대폭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 유희경   (2018년 08월 01일 09시35분59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