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책방에서 함께하는 ‘문화가 있는 날’
전주시립도서관, 오는 23~26일까지 ‘동네책방에서 들려주는 소소한 이야기’ 강연 개최

전주지역 동네책방들이 다채로운 문화강연이 펼쳐지는 '문화가 있는 날'을 운영키로 했다.

전주시립도서관은 정부가 이달부터 매월 마지막 주 ‘문화가 있는 날’로 운영을 재개키로 한 가운데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지역 내 동네책방 5곳에서 ‘동네책방에서 들려주는 소소한 이야기’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네책방은 단행본 도서만 판매하는 작은 책방들로, 독서동아리와 문화프로그램 등을 운영하며 시민들의 생활 속에서 책 문화를 꽃피우는 작은 문화공간이다.

동네책방에서 들려주는 소소한 이야기는 △책방같이[:가치] △물결서사 △책방놀지 △소소당 △카프카 등 책방지기의 책 이야기, 저자초청 강연 등 다채롭게 펼쳐질 예정이다.

첫 날인 23일에는 전선영 책방같이[:가치] 대표와 임주아 물결서사 대표(시인)가 각각의 책방에서 ‘청소년의 성장을 돕는 그림책 읽기’와 ‘선미촌에서 책방을 한다는 것’을 주제로 시민들을 만난다.

24일의 경우 소소당과 책방놀지에서 각각 박서진 작가와 이성오 작가가 ‘고양이가 된 고양이’와 ‘한방, 의료인가 문화인가’를 주제로 강연한다.

마지막 날인 26일에는 서점 카프카에서 강성훈 대표의 ‘함께 쓰는 글쓰기’를 주제로 한 강연이 펼쳐진다.

시립도서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동네책방에서 운영되는 강연을 10-15명의 소규모로 진행할 예정으로, 열 체크와 손소독제 이용, 마스크 착용 등 안전 수칙을 준수한 상태에서 강연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강연 프로그램을 통해 골목의 문화로 자리하고 있는 동네책방과 책 생태계를 함께 일궈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동네책방들은 이번 문화강연을 시작으로 연중 지속적으로 동네책방과 전주시청 책기둥도서관 등에서 문화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박남미 전주시립도서관장은 “이번 동네책방 강연을 통해 중요한 문화의 중심축으로 자리 잡고 있는 동네책방이 책을 통해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 가며 시민들의 삶 속에 자연스럽게 스며들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동네책방의 문화 활동이 활발해 질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동네책방 강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평화도서관 종합자료실(063-281-6429) 또는 전주시립도서관 꽃심(230-1814)으로 문의하면 된다.

[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제휴 ] 편집부   (2020년 06월 18일 1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