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아동·여성 대상 폭력 예방 ‘집중’
22일 아동과 여성의 안전을 위한 ‘전주시 아동·여성안전 지역연대 운영위원회 회의’ 개최

전주시가 아동과 여성이 폭력으로부터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경찰, 여성·아동보호시설 관계자들과 머리를 맞댔다.

시는 22일 송경숙 전북여성인권지원센터장을 비롯한 여성폭력보호시설 및 아동보호기관 관계자, 경찰, 시의원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전주시 아동·여성안전 지역연대 운영위원회’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 위원들은 아동·여성을 상대로 이뤄지는 폭력과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을 예방하고 피해 발생 시 대응을 강화할 수 있도록 유기적으로 협력키로 했다.

이를 위해 실무사례협의회를 운영해 아동학대·가정·성폭력에 대한 예방대책과 각종 사업의 실행계획을 논의하고 △아동·여성 폭력예방 캠페인 및 교육 △시설 종사자 역량강화 워크숍 △찾아가는 영세사업장 성폭력 예방교육 등도 진행키로 했다.

또한 찾아가는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과 폭력추방 캠페인, 폭력보호 워크숍 등 지난 해 추진실적을 공유하기도 했다.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위원분들의 다양한 의견을 지역연대 사업에 적극 반영해 아동학대 없고 여성은 가정·성폭력 없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전주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제휴 ] 편집부   (2020년 06월 22일 20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