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도약 응원하는 청년쉼표, 청년 기 살린다
16일 제10기 ‘청년쉼표, 프로젝트’ 활동 시작 알리는 오리엔테이션 가져

전주시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청년들의 자존감 회복을 돕기 위해 심리상담과 활동수당을 지원한다.

시는 16일 전주도시혁신센터에서 미취업 청년들의 재도약을 응원하는 ‘청년쉼표, 프로젝트’의 제10기 참여자 60명과 함께 오리엔테이션을 갖고 4개월 간의 활동에 돌입했다.

이날 시는 참여한 청년들을 대상으로 청년쉼표 프로젝트의 주요 내용과 일정을 안내하고, 사전 심리검사를 진행한 뒤 첫 상담일정을 확정했다.

이번 10번째 프로젝트에는 ㈜휴먼제이앤씨(대표 유경민)가 상담기관으로 참여해 향후 4달 동안 청년들의 진로·적성 지도, 대인관계 및 자아존중감 증진을 위한 실질적인 상담을 실시할 계획이다.

향후 참여청년들은 개인별 심리상담과 집단상담과 동시에 3개월간 매월 50만원의 활동수당을 지원받게 된다. 또 청년 힐링캠프와 참여자 에세이 발간에도 참여하게 된다.

이와 관련 지난 2017년 시작된 ‘청년쉼표, 프로젝트’는 갈수록 심각해지는 청년 노동시장 침체로 힘겨워하는 지역 청년들에게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제공하고 심리치유를 돕고 경제적으로 지원해주는 전주시 대표 청년지원 정책이다.

올해 시는 지난해보다 100명이 늘어난 총 300명을 지원할 예정으로 8월 초에 제11기 ‘청년쉼표, 프로젝트’를 모집할 계획이다.

신청자격은 현재 전주시에 거주하는 만18~39세 미취업 청년으로 가구 소득이 기준중위소득 150% 이하인 자로 △재학생 △휴학생 △고용보험 가입자 △실업급여 수급자 △취업성공패키지 등 정부지원사업 참여자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전주시 신성장경제국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사용,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진행해 나갈 것”이라며 “구직도전과 실패로 탈진된 시기의 청소년들이 자기이해와 심리적 치유를 통해 행복한 미래를 설계해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제휴 ] 편집부   (2020년 07월 16일 19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