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사회적경제 기본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 실시

전주시는 20일 전주시장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사회적경제활성화 위원, 용역수행기관인 (사)한국협동조합연구소(대표 최영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시 사회적경제 기본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를 가졌다.

오는 10월까지 추진되는 이번 용역은 오는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추진할 전주시 사회적경제 기본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중간보고회의 발표를 맡은 정지영 (사)한국협동조합연구소 부장은 전주시가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개년 간 추진해온 전주형 사회적경제의 현황에 대해 설명한 뒤 전주형 사회적경제 육성전략으로 전북과 전주가 상생할 수 있는 광역단위의 사회적경제 협력사업, 시민과 공동체, 사회적경제조직이 연계되는 육성체계를 조성해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와 함께 한국협동조합연구소는 사회적경제 조직 연합체(컨소시엄)을 지원하고 클러스터를 구축하는 등 업종 단위의 역량을 고도화하는 데 힘쓰고, 전주시와 중간조직, 유관기관 등이 연계사업을 위한 거버넌스 체계를 확립할 것을 제언했다.

시는 이날 중간보고회에 이어 오는 10월까지 △주체육성 강화 △행정제도 내실화 △융합 및 연계의제 발굴 △우호적 사회기반 조성 등 2021년부터 2025년까지 수행할 전주형 사회적경제의 세부 전략을 수립해나갈 계획이다.

신계숙 전주시 사회연대지원단장은 “향후 심층 인터뷰와, 원탁회의 등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할 수 있는 시간을 통해 질적 성장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중간지원조직의 역할을 정립하고 정부정책에 발맞춘 대응방안을 도출하는 등 향후 사회적기업들이 지역사회에서 탄탄한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는 전략 수립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제휴 ] 편집부   (2020년 07월 20일 22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