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다문화가정 지원 협력 강화한다
2020년도 전주시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족 지원협의회 회의 개최

전주시가 다문화가정 지원을 위해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전주시는 16일 현대해상 8층 회의실에서 전주시다문화가족센터(센터장 이지훈), 출입국외국인사무소, 전주교육지원청, 전주고용센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도 전주시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족 지원협의회’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올해 다문화분야 희망일자리사업과 다문화·외국인 지원사업에 대한 경과보고와 함께 유관기관 간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향후 발전방향 등을 모색하는 자리가 만들어졌다. 또 신규 위원 위촉에 따른 위촉장 수여식도 진행됐다.

이지훈 센터장은 “코로나19 상황에도 외국인 주민과 결혼이주여성, 다문화가정 자녀들의 복지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력할 것”이라며 “대면과 비대면 복지서비스를 병행해 지역사회의 안정적인 정착과 사회통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정의 복지수요에 적극적·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가야 한다”면서 “유관기간, 각계 전문가 등과 상호협력·연계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보다 나은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제휴 ] 편집부   (2020년 11월 16일 21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