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곳곳에서 다양한 평생학습 프로그램 제공한다
청소년기관, 노인복지관, 평화동마을신문, 남부시장 청년몰 등에서 평생학습 프로그램 진행

전주시가 청소년기관과 노인복지관, 남부시장 청년몰 등을 평생학습 공간으로 활용한다.

시는 17일 전주시평생학습관에서 지역 내 청소년·노인복지 기관 등 13개 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평생학습 플랫폼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 체결은 시가 청소년기관, 노인복지관, 평화동마을신문, 남부시장 청년몰 등 다양한 기관들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평생학습 기회를 늘리고 활성화하는 데 목적이 있다.

협약 참여 기관은 △덕진청소년문화의집 △솔내청소년수련관 △완산청소년문화의집 △전주청소년문화의집 △효자청소년문화의집 △평화동마을신문 △금암노인복지관 △꽃밭정이노인복지관 △덕진노인복지관 △서원노인복지관 △안골노인복지관 △양지노인복지관 분관 완산노인복지관 △남부시장 청년몰 등이다.

협약에 따라 시와 협약기관들은 △공간 및 전문 인력 협력 △다양한 콘텐츠 개발 및 공동 운영 △평생학습 프로그램 및 행사 등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17년부터 시민들의 근거리 학습권 보장을 위해 지역 내 다양한 기관을 평생학습 플랫폼으로 지정하고 다양한 평생학습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전주시 교육청소년과 관계자는 “평생학습 플랫폼에서 시민들이 학습공동체를 이뤄나가길 바란다”면서 “시민들께서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다양한 평생학습 프로그램에 참여해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제휴 ] 편집부   (2020년 11월 17일 19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