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형 통합돌봄, 덕진구·장애인·정신질환자로 확대

보건·의료, 복지·돌봄, 주거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전주형 통합돌봄 사업이 확대된다.

대상 지역이 완산구에서 전주 전역으로 넓혀지고, 돌봄 대상에 노인뿐만 아니라 장애인과 정신질환자도 포함된다.

전주시 통합돌봄 사업은 노인들이 시설이나 병원이 아닌 집에서 편안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보건·의료, 복지·돌봄, 주거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게 핵심이다.

올해 완산구에서 약 1200명의 노인을 대상으로 통합돌봄 사업을 벌이고 있는 시는 내년에 덕진구 노인 800명을 사업 대상에 포함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장애인과 정신질환자까지 총 2500명을 대상으로 융합형 선도사업을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장애인의 경우 △시설 입소 및 대기자 △요양병원 장기입원자 △단기입원 후 지역복귀자 △통합건강돌봄 지원대상 △재가 사각지대 등 5개 유형으로 구분되며, 정신질환자는 △입원환자 △시설 입소자 △재가 사각지대 대상자 등 3개 유형으로 나뉜다.

이를 위해 시는 덕진구 16개 동에 사회복지직과 간호직 공무원 20명을 배치한 가운데 보건의료, 복지돌봄 등 통합돌봄 민·관 협력체계를 강화키로 했다.

시는 올 연말까지 덕진구 노인 2145명을 대상으로 노쇠정도, 건강·영양 등 돌봄 필요도 조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 보건·의료, 복지·돌봄, 주거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동 통합돌봄회의체를 구성해 내년부터 맞춤형 통합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현재까지 민·관 협력을 바탕으로 전주형 통합돌봄 사업의 기틀을 다져왔다면, 내년에는 덕진구 확대와 융합형 통합돌봄 사업 추진을 통해 지역사회 통합돌봄을 선도하는 도시를 넘어 대한민국의 복지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하는 전주형 통합돌봄 체계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제휴 ] 편집부   (2020년 11월 23일 20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