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12월까지 원룸·다가구주택에 상세주소 부여
우편물 분실 사고방지 및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 기대

전주시가 원룸과 다가구주택에 거주하는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오는 12월까지 상세주소를 부여한다.

이는 원룸과 다가구주택의 주소지 기재 미흡으로 인한 우편물 분실 사고를 예방하고, 화재사고와 응급환자 발생 등의 응급상황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시는 600여 개의 원룸과 다가구주택에 대해 현장조사를 벌인 뒤 소유자와 임차인의 의견수렴을 거쳐 동·층·호를 구체적으로 표기한 상세주소를 직권으로 부여할 계획이다.

상세주소를 부여받은 소유주와 임차인은 해당 동 주민센터에서 주민등록 정정신고를 통해 공적 주소로 활용할 수 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해 상세주소가 등록되지 않은 522개의 원룸과 다가구주택에 상세주소를 직권으로 부여한 바 있다.

배희곤 전주시 생태도시계획과장은 “상세주소 부여를 통해 건물 내 정확한 위치 안내가 가능해져 우편물이나 택배 등을 정확하게 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응급상황 발생 시에도 신속한 위치 찾기가 가능해 안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원룸과 다가구주택 거주민들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제휴 ] 편집부   (2021년 01월 04일 19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