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장애아동 가정의 돌봄 사각지대 해소

전주시가 오는 3월부터 만6세 미만 장애아동이면서도 기준중위소득이 초과돼 돌봄 서비스를 받지 못했던 가구에 자체적으로 돌봄 서비스를 지원한다.

시와 전주시 장애인가족지원센터(센터장 이향미)는 장애아동 가정의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만6세 미만 장애 정도가 심한 가구 중 기준중위소득 120%를 초과하는 50여 가구를 대상으로 일시적 돌봄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는 장애인활동 지원사업의 경우 만6세 이상, 장애아가족 양육 돌봄 서비스는 기준중위소득 120% 이하 가정이 대상인 것을 고려해 돌봄 사각지대인 만6세 미만 장애아동 가정을 도와 보호자의 양육부담을 줄이고 삶의 균형을 회복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일시적 돌봄 서비스로는 임시보육, 놀이활동, 식사·간식 등이 제공될 예정이며, 이용신청은 주민등록상 주소지 주민센터에서 가능하다.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심한 장애아동 가족의 양육부담을 경감하고 장애아동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돌봄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제휴 ] 편집부   (2021년 01월 05일 19시)